대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뛰기 메인공지로 건너뛰기

동해 한가운데서 하늘을 향해 우뚝 솟은 태고의 섬

우리 독도

PR 독도 홍보물 독도에 대해 알고 싶으시면 홍보물을 신청하세요 Go
  • 우리 독도관리현황 입도/교통편/여객선 정보

독도이미지(유인등대, 독도호와 김성도씨, 우리나라 지도 모습의 독도)
 

 

현재 김성도ㆍ김신열 부부가 1991년 11월 17일 이후 서도에 거주하며 어로활동에 종사하고 있다.(주소: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20-2번지)주민등록인구는 총 11명(2011. 12월말 현재)으로 김성도, 김신열 부부와 엄태일, 김현태, 조근수, 김원도, 장은석, 김재일, 김정환, 김현길, 윤장수(독도 등대원)등이 등재되어 있다.


독도에 처음으로 주민등록을 이전하여 거주한 사람은 최종덕이었다. 그는 1965년 3월에 울릉도 주민으로 도동 어촌계 1종 공동어장 수산물 채취를 위해 독도에 들어가 어로활동을 하면서 1968년 5월에 시설물 건립에 착수하였다. 그 후 1980년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다시 주장하고 나오자, "단 한 명이라도 우리 주민이 독도에 살고 있다는 증거를 남기겠다."며 1981년 10월 14일 독도로 주민등록지를 옮겼다고 한다. 당시 주소는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도동리 산67번지였다.

 

그는 수중창고를 마련하고 전복수정법과 특수어망을 개발하고, 서도 중간분지에서 물골이라는 샘물을 발견하는 등 많은 노력을 쏟으며 살다가 1987년 9월 23일 사망하였다. 최종덕의 사위 조준기가 1986년 7월 8일 같은 주소에 전입하여 거주하면서, 1991년 2월 9일 산63번지로 전입하였다가 1994년 3월 31일에 강원도 동해시로 이주하였다.

 

김성도는 최종덕 소유 어선(덕진호, 2.22톤)의 선원으로서 수산물 채취 등 어로 활동에 종사하다가, 최종덕 사망(1987년) 후 1991년 말부터는 도동어촌계 선원으로서 명성호(2.08톤)를 이용하여 본격적인 어로활동을 시작하면서 현재의 주소지에 주민등록을 등재하였다.

 

위의 주민들 외에 독도에 주소를 두고 거주하였던 주민으로는 최경숙, 조한별, 최종찬, 김병권, 황성운, 전상보, 편부경, 허원신 등이 있다. 1999년 일본인 호적등재 보도 이후에 '범국민 독도 호적 옮기기 운동'이 전개되어 2,602명(2011. 12월말 현재)이 독도에 등록기준지(구 호적법의 본적)을 두고 있다.

페이지 맨 위로 이동